신제윤 위원장, “고객 ‘자기정보 결정권’ 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10일 “고객의 ‘자기정보 결정권’을 확실히 보장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이날 열린 ‘개인정보 유출 재발방지 종합대책’에 관한 정부 합동브리핑에서 “고객이 본인정보가 어떤 목적으로, 언제, 어떻게 활용되는지를 언제든지 파악하고 스스로 결정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금융회사와 금융당국 모두 고객 개인정보를 수익창출을 위한 영업수단으로 인식하고 소홀히 관리해 온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는 고객이 본인 신용정보의 이용·제공 현황을 언제든지 확인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별로 조회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이 원하는 경우 기존 정보제공 동의도 철회하실 수 있도록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또 “고객이 금융회사로부터 오는 영업목적 연락에 대해 수신거부 의사를 밝히면 해당 금융회사의 영업목적 연락이 전면 차단되는 ‘금융권 통합인터넷 사이트’도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래종료 이후 고객이 본인정보 보호를 요청하면, 금융회사들이 파기 또는 보완조치를 취하고 그 결과를 즉시 통보토록 할 것”이라며 “명의도용이 의심되는 경우 고객의 요청에 따라 카드발급 등을 위한 신용조회를 차단해 고객의 신용상 불이익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