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재수술을 피하기 위한 눈성형 시 주의사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눈재수술을 피하기 위한 눈성형 시 주의사항

하얀눈이 내리던 겨울이 지나가고 파릇파릇한 새싹이 돋아나는 봄이 오면서 봄맞이 스타일링으로 분주한 여성들이 눈에 띈다. 

그런데 봄이 되면 작은 것이라도 새로운 변화를 겪고 예뻐지고 싶은 심리가 발동하기 때문일까. 성형외과를 방문하는 여성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이들이 찾아 실시하는 봄맞이 성형수술 중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시술방법은 바로 눈성형이다. 

눈은 첫인상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주요 부위로서 실제 한 포털 사이트의 설문조사 결과 눈이 예쁜 사람의 첫인상이 그렇지 못한 이들보다 좋은 이미지를 준다는 결과도 있을 만큼 작은 변화로도 긍정적인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부위이다.

눈성형을 할 때는 각 개인마다 눈의 모양 및 크기, 얼굴형이 다르기 때문에 사전에 자신에게 맞는 수술 방법을 세심히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눈성형 방법에는 피부가 두껍고 지방과 근육이 많아 쌍꺼풀 선이 흐린 경우, 절개법을 이용하여 선명하고 뚜렷한 선을 유지하는 매력적인 눈을 만들 수 있다. 반면 홑꺼풀 이면서 눈꺼풀 피부가 얇고 지방이 없는 눈의 경우에는 매몰법과 부분 절개법 모두 적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성형수술 중 가장 많이 이루어지는 눈수술은 그만큼 재수술 발생률도 높은 편이다. 눈수술은 가장 일반적인 수술이면서도 가장 합병증이 많은 수술인데, 그러한 이유는 사람마다 눈이 모두 다르고 한 사람에게도 양쪽 눈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만족스러우면서 재수술 위험 없는 눈수술을 받기 위해서는 각자의 눈에 맞는 눈수술 방법을 제안하는 눈성형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찾는 게 가장 중요하며 만약 수술 후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라면, 눈재수술의 주의사항을 잘 파악해서 진행하는 것이 좋다.

강남 논현동 라봄성형외과 이은호 원장은 “눈성형 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자신의 얼굴형에 맞는 형태의 눈매를 만드는 것으로 자칫 자신에게 맞지 않는 수술법을 적용하게 된 경우 각종 부작용 및 재수술이 불가피한 상황이 올 수 있으므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눈재수술을 원하는 이들이라면 재수술을 빨리 하고 싶은 조바심이 나기 마련이지만, 눈재수술을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1차 수술 후 6개월 이상 경과 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 덧붙였다. 

그리고 “라봄성형외과는 눈재수술의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기존의 눈만 크게 하는 단순 눈성형 방법이 아닌 눈꺼풀 근육의 강화 및 눈의 구조를 열어주는 방법에 초점을 둔 수술방법으로 대부분의 눈에 일정한 눈매교정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수술 후 환자 만족도가 높다”고 강조했다. 

한편 라봄성형외과(구 서울에스원성형외과)는 성형외과, 피부과, 이비인후과, 내과로 구성된 전문의가 진료를 연계하여 체계적인 수술 계획 및 안정적인 수술 진행을 꾀하는 병원이다. 

관계자는 "국내 및 해외 환자들의 급증하는 수요에 대비, 고객맞춤형 종합시스템을 추구하여 글로벌 기업의 면모를 갖추고 국내환자 뿐 아니라 국외환자의 편의까지 극대화시킬 목적으로 각 진료 센터를 확장했다" 며 "(구)서울에스원성형외과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만족감과 자신감을 동시에 찾아주는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새롭게 '라봄성형외과'란 이름으로 3월 3일 그랜드 오픈했다"고 말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라봄성형외과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