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EV’ 공개…1회 충전 148km 주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차 ‘쏘울 EV’ 공개…1회 충전 148km 주행
기아차가 쏘울 전기차 모델을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11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롤링힐스호텔에서 올 4월 출시 예정인 쏘울 전기차 ‘쏘울 EV’를 공개했다.

쏘울EV는 지난해 출시한 기아차 디자인 아이콘 ‘올 뉴 쏘울’을 기반으로 개발해 81.4kW의 모터와 27kWh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고속 전기차다. 배터리와 전기모터만으로 움직여 주행 중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 차량이다.

쏘울 EV는 1회 충전을 통해 148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급속충전 시 24~33분, 완속충전 시 4시간20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에 도달하는데 11.2초 이내로 걸리며 최고속도 145km/h, 최대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내연기관 기준 환산 시 최대출력 111마력, 최대토크 29kg·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또한 쏘울 EV에는 ‘전기차용 히트펌프 시스템’(Heat Pump System)이 국산 차종 중 처음으로 적용됐다.

전기차용 히트펌프 시스템은 냉방 시 기존 에어컨 가동방식과 동일하게 냉매 순환 과정에서 주위의 열을 빼앗아 차가운 공기를 만들지만, 난방 시에는 냉방의 냉매 순환 경로를 변경해 기체 상태의 냉매가 액체로 변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차량 난방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냉매순환 과정에서 얻어지는 고효율의 열과 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장부품에서 발생하는 폐열(廢熱)까지 모든 열을 사용해 난방장치 가동 시 전기차의 전력을 절약할 수 있게 도와준다.

쏘울 EV는 국내에서 4200만원 전후의 가격대로 판매될 예정이다. 올해 환경부 보조금 1500만원, 지자체별 보조금 최고 900만원 지원(각 지자체별 보조금 금액 상이)을 받으면 2000만원 전후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올해 전기차 구입 고객은 취득세(140만원 한도), 공채(도시철도채권 매입 시 200만원 한도, 지역개발채권 매입 시 150만원 한도)를 한시적으로 감면 받고 완속충전기 설치 등의 혜택도 받는다.

이 외에도 기아차는 쏘울 EV의 배터리 및 전기차 주요 핵심부품의 보증기간을 10년 16만km로 설정해 국내 출시 전기차 중 최대 보증도 선보인다.

한편 기아차는 쏘울 EV를 15일 제주에서 열리는 제1회 국제전기차 엑스포에서 공모를 통해 개인고객에게 처음으로 판매할 예정이며, 점차적으로 정부 및 공공기관과 개인고객에게 보급할 계획이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5:32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5:32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5:3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32 11/30
  • 금 : 1763.70상승 8.415:32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