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개인사업자 프리워크아웃 7300억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은행권의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지원규모가 73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까지 개인사업자에 대한 국내 은행의 프리워크아웃 지원 규모는 총 7363억원(4302건)이었다.

이는 개인사업자 총여신(190조5000억원)의 0.39% 규모로 1건당 평균 지원 규모는 1억7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방식은 만기연장이 5687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자 감면(1385억원)과 이자 유예(930억원), 분할상환(196억원) 순이었다.

국민은행의 지원규모가 1936억원이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1665억원), 신한은행(990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프리워크아웃은 일시적인 자금사정 악화 등으로 연체중인 자영업자에 대해 만기연장, 장기분할상환 대출전환, 이자조변경 등 채무를 조정해 주는 제도로 지난해 2월 도입됐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