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개인사업자 프리워크아웃 7300억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은행권의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지원규모가 73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까지 개인사업자에 대한 국내 은행의 프리워크아웃 지원 규모는 총 7363억원(4302건)이었다.

이는 개인사업자 총여신(190조5000억원)의 0.39% 규모로 1건당 평균 지원 규모는 1억7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방식은 만기연장이 5687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자 감면(1385억원)과 이자 유예(930억원), 분할상환(196억원) 순이었다.

국민은행의 지원규모가 1936억원이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1665억원), 신한은행(990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프리워크아웃은 일시적인 자금사정 악화 등으로 연체중인 자영업자에 대해 만기연장, 장기분할상환 대출전환, 이자조변경 등 채무를 조정해 주는 제도로 지난해 2월 도입됐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