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영업정지 대신 통신요금 감면 도입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 = 류승희 기자
▲자료사진 = 류승희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과징금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통신요금을 감면해 주는 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12일 미래부는 13일부터 통신3사의 사업정지가 시작됨에 따라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시한다고 밝혔다. 또기시정화를 통해 국민에게 실질적 혜택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사업정지 기간 중 통신3사동으로 국민 불편사항 단말기 제조사, 유통점의 애로사항을 파악할 예정이다.

또한 불법보조금으로 이용자를 차별하는 이통에 대해 사업정지 처분과 관련해 사업정지에 해당하는 과징금 상당의 금액만큼 통신요금을 감면해 주는 제도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미래부는 LTE와 3G 요금제 데이터 제공량 확대, 2·3G 데이터 요율 인하, mVoIP 확대, 노인·장애인 지원 확대 등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방에 협를 통신3사와 마무리한다.

통신사의 과다한 마케팅비용 축소 등 비용절감을 병행 추진해 국민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경감해 나갈 것이라고 미래부는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