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그룹 회장 "변화읽고 기회에 대비하자”

임원세미나서 ‘미래 준비’ 다시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자열 LS그룹 회장 "변화읽고 기회에 대비하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12일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임원세미나에서 참석자를 대상으로 올 초 신년사에 이어 “미래를 내다보고 성장을 위한 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구 회장은 “최근 미국의 양적 완화·신흥국 외환 위기설 등 그 어느 때보다 어두운 경기 전망과 예측하기 힘든 경영 환경에 놓여 있다”며 “올해로 창립 11년째를 맞는 LS그룹이 이러한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임원들이 세상의 변화를 잘 읽고 다가올 미래의 기회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LS그룹은 지난 10년간 해저케이블, HVDC(초고압직류송전), 전기차 부품 등 미래성장사업 분야에서 큰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대규모 투자를 해 왔으며, 이 시장에서 해외 선진 기업들과 경쟁해 이길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감각을 지닌 인재를 양성하는 데 전사적인 역량을 모아 왔다.

실제로 2009년 동해 해저케이블 공장 설립을 시작으로 부산 HVDC 공장, 청주 그린카 부품(EV Relay) 공장, 미국 전력케이블 공장, 브라질 트랙터 공장 등을 준공하고, 주요 계열사의 연구소를 신∙증축하며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 왔다.

구 회장은 이와 함께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에서 기업이 직면한 도전과제에 맞서고 해결사 역할을 해야 하는 것 역시 조직의 리더”라며, “LS의 임원은 과감히 의사결정을 내리고 또한 그 선택에 대해 책임을 지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임원세미나에는 구자열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회장단을 비롯해 그룹 임원 및 팀장 300여 명이 참석해, 김한얼 홍익대학교 교수의 ‘불확실성 하에서의 성장전략 개발’과 최윤식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소장의 ‘2030 대담한 미래’라는 주제의 강연을 들었다.

김 교수는 “불확실성의 실체에 대해 정확한 개념을 이해하고 다양한 환경변수의 상호작용을 고려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성장전략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2030 대담한 미래’의 저자 최윤식 소장은 “일본과 같이 한국도 ‘잃어버린 10년’이 이미 시작되고 있다. 분석을 통해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