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M-Safer 모든 이통사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창조과학부는 13일부터 휴대전화 명의도용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예방을 위해 ‘명의도용방지서비스(M-Safer)’를 모든 이동통신사업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최근 자신도 모르게 이동전화에 가입되어 이용하지도 않은 요금이 청구되는 등 명의도용에 의한 이용자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이동통신사업자와의 협의를 거쳐 명의도용방지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이 서비스는 이동통신 3사 중심으로 운영 중이지만 오는 모든 이동통신사업자(25개사)로 확대 실시된다.
 
명의도용방지서비스는 이동전화 개통 시 본인 명의의 모든 휴대전화로 문자서비스를 제공하여 명의도용 시 본인이 즉시 인지하도록 알리는 대국민 무료서비스다.

김주한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 “휴대전화 부정사용 방지를 위한 M-Safer 서비스를 모든 이동통신사업자로 확대함으로써 명의도용으로 인한 국민들의 개인정보 침해 및 피해가 많이 줄어드는 등 안전하고 편리한 통신서비스 환경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