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차세대 설계협업시스템 구축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직원이 이번에 구축된 차세대 설계협업시스템으로 설계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직원이 이번에 구축된 차세대 설계협업시스템으로 설계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13일 차세대 설계협업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설계협업시스템이란 선박과 해양구조물의 설계작업 시 직영 및 사외협력사에 소속된 다수의 설계원들이 동시다발적인 설계 업무를 가능케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의 특징은 강력한 실시간 설계 협업 성능에 있다. 새로 구축한 협업시스템은 기존보다 월등한 그래픽 처리 및 공유 능력을 보유해 서버당 30명 이상의 3D CAD 프로그램 설계작업을 빠른 속도로 실시간에 처리할 수 있다. 15명 정도에 불과했던 기존 동시 작업자수를 두배 이상 끌어올렸다.

강화된 보안 능력도 장점 중 하나다. 대우조선의 설계협업시스템은 각 개인이 작업한 도면과 설계정보를 사내에 구축한 서버에 모두 저장하고 작업자는 필요할 때마다 서버에 접속해서 이용한다. 결국 개인 컴퓨터나 기기에 중요 정보가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도면 설계 데이터의 외부유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써 한층 강화된 보안능력을 제공한다.

지금까지 대우조선은 선박과 해양설비의 대형화로 인해 설계 시스템이 복잡해지고 대용량화됨에 따라 보안은 강화하면서도 보다 유연하고 신속한 협업 설계 업무를 가능케 하는 솔루션을 탐색해 왔다.

이에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6개월 간 성능과 안전성, 보안성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제품들을 테스트했다. 그 결과 가상화 네트워킹 기술 전문기업인 시트릭스사의 협업시스템 ‘젠앱 6.5’를 비롯해 엔비디아의 고성능 업무용 ‘그리드 K2’ 그래픽카드, HP사의 차세대 서버 등을 채택해 빠르면서도 안정적인 차세대 설계협업시스템을 구축했다는 평가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기존 3D 설계 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함에 따라 고사양의 설계작업을 원활히 지원해 줄 협업시스템을 필요로 했다”며 “이번 차세대 설계협업시스템 구축으로 설계 생산성을 향상시켜 연 10억원 상당의 비용절감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