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선행학습 평균, 진도 6.2개월 앞서 영어·수학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생 선행학습 평균, 진도 6.2개월 앞서 영어·수학 실시

2학기부터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선행학습 금지법)’ 시행이 예정된 가운데, 초등학생 상당수가 선행학습을 경험했거나 현재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www.yoons.com)이 윤스맘 커뮤니티에서 초등 학부모 517명을 대상으로 3월 6일부터 11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의 69.8%가 ‘선행학습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선행학습을 한 기관은 ‘사교육’이 91.4%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공교육’은 8.6%였다.

사교육 중에서는 ‘학습지’(43.3%)를 가장 많이 하고 있었고, ‘학원’(29.1%)과 ‘개인과외’(10.3%)가 뒤를 이었으며, ‘공부방’(7.0%)과 ‘온라인학습’(6.4%)을 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선행학습을 경험한 과목(복수응답)은 인당 평균 2과목으로 집계됐는데, ‘영어’(80.6%)와 ‘수학’(74.8%)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국어’(31.6%)가 뒤를 이었다.

선행학습 진도는 정규교육에 비해 평균 6.2개월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6개월~1년’(28.0%), ‘1개월~3개월’(24.7%), ‘3개월~6개월’(20.2%), ‘1년 이상’(18.0%), ‘1개월 미만’(9.1%) 순을 보였다.

한편, 현재 자녀에게 시키고 있는 사교육 유형과 학부모가 지향하는 사교육 프로그램은 차이를 보였다. 학부모들은 ‘독서∙토론∙지능개발 등 학교수업 외 프로그램’(37.7%)을 가장 많이 원하고 있었으며, ‘피아노∙태권도 등 취미 프로그램’(32.1%), ‘국어∙영어∙수학 등 학교 정규수업과 연계된 프로그램’(25.1%)이 뒤를 이었다.
초등생 선행학습 평균, 진도 6.2개월 앞서 영어·수학 실시
<이미지제공=윤선생>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