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키, ‘1m 62cm’ 신장보다는 몸매비율이 핵심 ‘몸무게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혜선 키’

실제보다 더 커보이는 김혜선 키는 어떤 비법이 숨어 있는 것일까. 162cm의 크지 않은 신장에도 불구하고 마네킹 몸매를 자랑했던 기상캐스터 김혜선이 비법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기상캐스터 김혜선과 그녀의 어머니 홍양순 씨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혜선은 자신의 키가 콤플렉스임을 밝히며 “키가 커 보이고 싶어서 짧은 치마를 입는다”고 커 보이는 비법을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먹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며, “많이는 못 먹고 조금씩 자주 먹는다”고 말해 몸매 관리 비법까지 공개했다.


한편, 김혜선은 앞서 일기예보를 전할 때 몸매가 완전히 드러나는 검정색 밀착 미니스커트

에 검정색 스타킹을 곧잘 선보인 바 있다. 


서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미니스커트만 입는 김혜선 기상 캐스터’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되기도 했다.

<사진=KBS2 ‘여유만만’, 온라인 커뮤니티>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