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MCA “캔 햄 제품 영양성분 표시 미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YMCA는 유명 캔 햄 제품 5가지를 골라 영양성분과 원산지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3개 제품이 영양성분 표시가 미흡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CJ제일제당 '스팸', 대상 '우리팜 델리', 동원 F&B '리챔', 롯데푸드 '로스팜', 팜스코 '3% 날씬한 햄' 중 스팸, 리챔, 로스팜 등 3개에는 기본적인 영양성분 표시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은 스팸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제품에는 영양 정보가 상세히 표기돼 있는 반면, 국내 판매 제품에는 아무 표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재료인 돈육의 원산지 정보에 대해서도 문제점이 제기됐다. 다섯개 회사 모두 돈육 원산지를 '수입산'이라고만 기재해 구체적 수입국 정보를 알 수 없고, 이 중 CJ제일제당과 대상 등 국내산을 섞어 쓰는 회사는 그 비율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서울YMCA 는 제조사들이 캔 햄의 영양표기를 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가 캔 햄 등 식육통조림이 영양성분 의무표시 대상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