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청역서 '폭발물' 의심 물체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2시5분경 지하철 분당선 강남구청역에서 폭발물 의심 물체가 발견됐다. 현재 역 이용은 중지된 상태다.

업계에 따르면 분당선 강남구청역 승강장에 놓인 검은색 여행가방을 수상하게 여긴 한 승객은 강남구청 역무실에 이를 신고했다.

이에 역무실은 신고 접수 후 경찰과 유관기관 등에 수사를 요청,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출동해 의심물체를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해 코레일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 오후 2시5분 강남구청역에 폭발물 의심물체가 발견돼 현재 열차는 강남구청역을 정차하지 않고 통과하고 있다"며 "경찰 등 유관기관과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70.58상승 1.511:47 04/14
  • 코스닥 : 1013.87상승 3.511:47 04/14
  • 원달러 : 1119.50하락 6.411:47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47 04/14
  • 금 : 61.58상승 0.4811:47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