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사과문자, 쉽지않은 소녀들의 러브스토리 “당혹 난감 불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윤아 사과문자’

윤아 사과문자가 걸그룹의 쉽지 않은 연애사를 대변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는 걸그룹 소녀시대가 출연해 윤아, 수영의 공개 열애에 대해 솔직 담백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날 윤아는 올해 초, 가수 이승기와의 열애설이 보도된 후 멤버들에게 장문의 사과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윤아는 “열애 사실 보도 후 멤버들에게 미안하다고 문자를 보냈다”며, “소녀시대 중 첫 공개열애기 때문에 더욱 미안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나 때문에 멤버들이 받지 않아도 되는 질문, 열애에 관한 질문 등을 한 번이라도 더 받게 한다는 게 미안하다”며, “멤버들을 힘들게 할 것 같았다”고 덧붙이며 소녀시대 멤버들에게 미안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소녀시대 멤버들의 그간 심경도 드러났다. 유리는 “사실 축복해야할 일인데 그렇지 못한 것도 안타깝다. 두 사람이 주변의 말들 때문에 (사이가) 안 좋아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답답하다”고 연예인의 연애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써니는 “나는 그냥 두 명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아니 멤버 다 행복했으면 좋겠다. 뭐라고 해야 되요. 제가?"라고 난감해 해 출연진과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특히 수영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윤아가 먼저 (열애설이)공개됐을 때 어떻게 해야될 지를 모르더라. 조금은 뻔뻔하게, 편하게 생각하길 바랬다. 내 기사가 공개되고 나니 멤버들이 나처럼 생각하겠구나하는 마음이었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MC 이경규가 윤아와 이승기의 데이트 코스에 대해 갑자기 묻자, 윤아는 당혹스러워 하면서도 “나중에 ‘오프 더 레코드’ 캠프를 가면 설명 드리겠다”고 재치 있게 응수했다.


이경규는 “다음 주에 이승기가 나온다. 그때 물어보겠다. 차에서 뭘 했는지 알아낼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윤아 이승기 커플은 지난 1월1일 한 매체를 통해 파파라치 사진과 함께 열애 사실이 공개된 바 있으며, 이틀 후 수영과 배우 정경호의 열애설이 보도되면서 소녀시대 9명의 멤버 중 2명이 공개 열애를 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이날 ‘힐링캠프’에서는 수영이 배우 정경호와의 공개연애에 대해서도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특히 열애설 전 배우 원빈과의 열애설에 대해 수영은 “(정경호가) 자신이 원빈을 닮았냐며 오히려 좋아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소녀시대 아버지들을 대표해 수영의 아버지가 편지를 전해 소녀시대 멤버들을 눈물짓게 했다. 특히 수영은 ‘아버지’라는 말이 나오자마자 눈물을 흘리며 “이것은 조건반사다”고 말해 소녀시대 멤버들까지 눈물샘을 자극했다.

<사진=SBS ‘힐링캠프’>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