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외면하는 대학…등록금 카드납부 37%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된 신용카드 납부제도가 유명무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민주당 윤관석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337개 대학 중 등록금 신용카드 납부제 실시 대학은 124개(36.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사립대학의 경우 전체 288개교 중 카드납부제를 시행하고 있는 대학은 30%(84개교)로 국·공립대학 82%(40개교)에 비해 시행률이 현격히 저조했다.

반면 등록금 분할납부제의 경우 307개 대학(91.1%)에서 실시하고 있었다. 국·공립대학은 43개교(88%), 사립대학은 264개교(92%)가 실시해 사립대학의 실시율이 국·공립대학보다 높았다.

윤 의원은 “학생과 학부모의 대학등록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등록금 분할납부제와 카드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으나 아직도 제도 시행을 외면하고 있는 대학들이 있다”며 “거액의 등록금을 납부해야 하는 학생들의 부담을 대학에서 외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라고 밝혔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