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범, 김범수 등 세션 활동 기타리스트 박주원, 기악과 교수 임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재범, 김범수 등 세션 활동 기타리스트 박주원, 기악과 교수 임용

‘집시 기타리스트’박주원이 교수로 임용됐다.

서울종합예술학교는 2014년 1학기부터 기타리스트 박주원을 실용음악예술학부 기악과 연주교수로 임용했다고 24일 밝혔다.

20년간 클래식기타를 연주하며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박주원은 2009년 1집 ‘집시의 시간’을 필두로 2011년 2집 ‘슬픔의 피에스타’, 그리고 작년 말에 3집 ‘캡틴’ 등 자신 만의 앨범을 통해서, 집시 음악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신 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해왔다.

그가 발표한 ‘집시의 시간’은 네이버가 선정한 ‘올해의 앨범’ 6위에 올랐으며,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음반 부문을 수상했다. 또한 ‘슬픔의 피에스타’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음반 부문을 수상했다.

박주원은 레코딩과 라이브 세션맨으로서도 입지를 다져왔으며 이소라, 임재범, 신승훈, 조규찬, 윤상, 김범수, 이승환, 정엽, 성시경 등 많은 뮤지션들과 함께 작업해왔다.

또한 아이유의 3집 수록곡 ‘을의 연애’, ‘아이야 나랑 걷자’ 등을 작곡하는 등 작곡가로서도 특별한 역량도 펼치고 있다. 지난 3월 22일에 방송된 SBS ‘놀라운대회-스타킹’에 출연하여 독학 기타 신동 안세민과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펼치기도 했다.

박주원은 “많은 뮤지션 지망생들이 좋아하는 장르를 해야 할지, 대중성을 따라야 할지 고민하지만, 요즘은 자기 색을 보여주는 게 트렌드가 되는 시대”라며, “좋아하는 장르, 대중적인 음악이라고 한정을 짓지 말고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 놓고 자유롭게 음악을 할 수 있도록 학생들을 지도하겠다”는 임용 포부를 밝혔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 있는 서울종합예술학교의 실용음악예술학부에는 한국 재즈계의 전설 정성조 학부장을 비롯하여, 가수 김연우, 화요비, 영지, 기타리스트 김세황, 베이시스트 전성식․황인현, 색소포니스트 신현필, 뉴에이지 피아니스트 메이세컨, 재즈 보컬 나혜영 등이 교수로 재직 중이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