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필수과목된 한국사, 업계 다양한 교재 출시로 '눈길 끌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육부가 오는 2017년도부터 한국사를 대입 수능 필수과목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혀 역사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런 추세에 맞춰 교육업계에서 다양한 컨셉의 한국사 관련 교재들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최근 트렌드를 보면 과거의 단순 암기식의 교재가 아닌, 핵심 개념을 짚어주면서도 학생 스스로 한국사에 흥미를 갖도록 유도하는 구성을 갖춘 교재들이 눈에 띈다.

▶8종 교과서 정리. 올리드 ‘고등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된 한국사, 업계 다양한 교재 출시로 '눈길 끌기'
㈜미래엔에서 출간한 ‘올리드’ 고등 한국사는 어렵고 생소한 한국사의 개념을 반복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된 내신 대비 학습서다.

8종 한국사 교과서를 완벽히 분석하여 공통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것이 특징. 특히 한 주제가 끝날 때마다 ‘핵심 찾기’ 코너를 통해 역사의 흐름을 구조화하여 역사에 대한 이해력을 증진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어로 이해하고 그림으로 기억해요! ‘교과서가 쉬워지는 용어 한국사 600’

아동 출판 브랜드 '아이세움'에서 출간한 '교과서가 쉬워지는 용어 한국사 600'(전 4권)은 한국사의 핵심 용어를 간결한 설명과 흥미로운 이미지를 통해 풀어낸 초등 한국사 학습지.

고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길고 복잡한 역사적 내용들을 그림, 도표 등을 활용해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구성한 것이 특징. 이를 통해 초등학생 때부터 자연스럽게 한국사 용어를 습득, 한국사에 대한 거부감을 덜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한국사를 만화로 실감나게. ‘눈높이 중등 사회·역사 한국사 특강’

㈜대교에서 출시한 ‘눈높이 중등 사회·역사-한국사 특강’은 역사 시대별 흐름을 쉽게 이해하고 탄탄한 기초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기획된 중등 한국사 교재다.

한국사 공부에 생소함을 느끼는 학생들이 흥미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시대별 주요 사건을 만화로 풀어낸 것이 특징.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사까지 스토리텔링식 개념 설명을 통해 이해도를 높였으며 다양한 사진과 그림, 사료를 적극 반영해 실감나는 한국사 학습을 돕는다.

초등학교 고학년(5~6학년)부터 중학생 대상 과정으로 총 12주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으며 한국사능력검정시험까지 대비할 수 있도록 초급 수준에 맞춘 난이도를 반영했다.

한국사 연표로 시대 흐름과 개념 쏙쏙! ‘한국사 바로가기’

역사 공부를 할 때에는 시대 흐름을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 좋은책신사고의 ‘한국사 바로가기’는 딱딱한 한국사 내용을 연표와 왕조계보도를 중심으로 알기 쉽게 풀어낸 고등학생용 개념 기본서.

8종 한국사 교과서의 핵심 내용을 연표를 통해 제시하며 머릿속에 한국사의 기본 틀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단답형·서술형 주관식 등 내신 대비 문제와 수능 경향을 반영한 최신 핵심 문제도 수록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