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 어려운 이유...男 경제적 준비 부족, 女 높아지는 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짚신도 제짝이 있다고 하지만 짝을 찾지 못한 이에게는 그저 옛사람들이 위로의 말로 꾸며낸 듯 하게 들리기 마련이다. 결혼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미혼남녀 925명(남성 460명, 여성 465명)을 대상으로 지난 11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한 ‘결혼이 어렵다고 느껴지는 순간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우선 남성의 경우 ‘경제적인 준비가 부족할 때’(149명/32.4%)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 한 이모씨(32·남)는 “요즘 삼포세대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경제적인 부분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결혼도 어려운 세상이 되었다”며 “나도 그렇지만 남자라면 누구나 경제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위치가 안정적일 때 남 부럽지 않은 결혼식을 하고 싶을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점점 만날 수 있는 상대가 줄어들 때’(131명/28.3%), ‘결혼적령기가 지났을 때’(98명/21.4%), ‘연애만 하고 싶을 때’(82명/17.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눈만 높아질 때’(186명/40.1%)를 1위로 꼽았다.

안모씨(27·여)는 “여자는 뭣 모르는 어린 나이에 결혼을 해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듯이 갈수록 결혼에 대한 환상만 커지고 눈만 높아지는 것 같다”며 “나는 갈수록 더 완벽한 상대를 원하는 것 같고 그럴수록 결혼이 늦어지고 어려워 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뒤이어 ‘결혼적령기가 지났을 때’(169명/36.4%), ‘점점 만날 수 있는 상대가 줄어들 때’(71명/15.1%), ‘경제적인 준비가 부족할 때’(39명/8.4%) 순으로 조사 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결혼에 대해 바라는 게 많아지고 까다로워 질수록 점점 더 어려운 일이 될 수 밖에 없다“며 “결혼의 인연이란 쉽게 오는 것이 아닌 만큼 외부적인 조건에 너무 얽매이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