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5 하루도 안돼 '19만원폰'… SKT 입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갤럭시S5가 출시하자마자 '19만원폰'으로 전락했다.

2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 공동구매 사이트인 A사이트는 출고가가 86만6800원인 갤럭시S5를 19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금일 출시한 갤럭시S5에 법정 보조금 이상을 지급하지 않았다”며 “온라인 판매점이 요금할인을 단말기 보조금인 것처럼 속여, 보조금과 합산해 기기 구매 가격인 것처럼 소비자를 호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정 보조금 한도가 27만원임을 고려하면 40만원 이상의 불법 보조금을 붙여 판매하는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한 해명이다.

갤럭시S5 하루도 안돼 '19만원폰'… SKT 입장은?
한편 해당 사이트에서는 갤럭시S5 외에도 LG전자 G프로2와 갤럭시S4 액티브 등 다른 스마트폰들도 13만~19만원 안팎의 가격으로 팔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3134.72상승 7.1410:48 09/24
  • 코스닥 : 1041.86상승 5.610:48 09/24
  • 원달러 : 1175.70상승 0.210:48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0:48 09/24
  • 금 : 74.11상승 0.8110:48 09/24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