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살' SKT, 디지털 사사·고객경험 에세이북 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바일 일상다반사>/사진제공=SKT
<모바일 일상다반사>/사진제공=SKT
SK텔레콤이 창사 30주년을 맞아 한국이동통신서비스주식회사로 시작한 1984년부터 2014년 현재까지 회사의 발자취를 기록한 사사(社史)를 발간했다.

SKT는 28일 스마트폰 사용자가 늘어난 새로운 미디어 환경을 반영해 디지털 형태의 사사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SKT는 디지털 사사가 인쇄와 동시에 '과거'가 되어버리는 기존 단행본 사사와 달리 언제든 내용을 추가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SKT 30년 사사는 ▲통사 ▲갤러리 ▲테마 ▲일러스트 영상 등 4부로 구성됐다. 통사는 지난 30년 동안의 무선통신 변화와 SKT의 역사를 4부로 나눠 소개한다. 갤러리에서는 사진과 영상, 당시 광고를 확인할 수 있으며 테마는 기술, 브랜드·광고, 사회공헌 등으로 구분됐다. 일러스트 영상은 고객의 삶 속에 투영된 SKT의 모습을 그렸다.

사사는 티스토어나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받을 수 있으며 추후 PC를 통해서도 SKT 홈페이지에 접속해 설치할 수 있다.

하성민 사장은 디지털 사사의 발간사를 통해 "SKT의 30년사는 과거와 현재는 물론 미래와도 커뮤니케이션하는 기록"이라며 "디지털로 출간되는 이유도 미래를 향해 업데이트하며 끊임없이 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T는 이날 고객들의 에세이를 담은 단행본 <모바일 일상다반사>도 발간했다. 디지털 사사가 SK텔레콤의 역사에 집중했다면 <모바일 일상다반사>는 고객의 변화하는 모바일 일상을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책에는 삐삐의 숫자로 사랑을 고백하는 이야기부터, 모바일 서비스 변천에 따른 야구장의 신(新)풍속도와 세계 최초로 휴대폰 벨소리를 만든 남자의 후일담까지 다양한 고객경험을 담았다.

하성민 사장이 고객의 한사람으로서 필진으로 참여한 것도 눈에 띈다. 하성민 사장은 '베이비부머, ICT로 다시 태어나다'란 글을 통해 지난해 베이비붐세대의 창업지원 프로젝트인 '브라보! 리스타트'를 실시하게 된 계기와 '행복동행'에 대한 생각을 적었다.

<모바일 일상다반사>는 오는 29일부터 대형서점과 11번가를 비롯한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책의 수익금은 SKT의 '행복동행'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에 환원된다.

 



 

김수연
김수연 newsnews@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