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에서 또 정보유출… 17만5000명 추가 피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초 1억여명의 고객정보를 유출시켰던 국민카드와 농협카드에서 또다시 추가로 17만5000여명의 고객 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국민카드와 농협카드, 롯데카드를 대상으로 특별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해 1월 1차 유출 내역과 비교해 국민카드에서 가맹점주 14만명의 이름, 주민등록번호, 전화번호, 직장명 등이 새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농협카드에서는 기존 유출 고객 중 3만5000명의 피해 항목이 2~3개가량 추가됐다. 롯데카드는 기존 유출 고객 정보와 정확히 일치했다.

이번에 2차 정보 유출이 밝혀진 것은 카드사별로 유출 시점이 달라 새로운 고객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금감원이 검찰에서 자료를 넘겨받아 일일이 대조 작업을 벌인 결과다.

지난 1월8일 검찰은 롯데카드에서 지난해 12월 2600만건, 2012년 10~12월에 농협카드에서 2500만건, 지난해 6월에 국민카드에서 5200만건이 각각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달 14일 검찰은 2011년 1월 롯데카드에서 250만건, 2012년 6~7월에 농협카드에서 2430만건, 지난해 2월 국민카드에서 5370만건이 빠져나갔다고 수사 결과를 내놓아 추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 0%
  • 0%
  • 코스피 : 3142.61상승 10.7310:02 04/12
  • 코스닥 : 994.01상승 4.6210:02 04/12
  • 원달러 : 1122.00상승 0.810:02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02 04/12
  • 금 : 60.94하락 0.310:02 04/12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4월 3주 오전 '비공개' 모임 개최한 민주당 초선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