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은' 회장님들 연봉은 얼마나 받을까

[대기업 임원 연봉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금융지주와 은행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연봉을 가장 많이 받은 인물은 하영구 씨티금융지주 회장겸 행장(28억87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 회장의 연봉은 급여 7억원에 상여금 13억원, 이연지급보상 8억5000만원 등을 받았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지주와 은행장들의 연봉은 평균 10억원대 초반인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지주사 가운데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연봉이 13억98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한 회장은 연봉 외에도 2015년까지 실적에 따라 장기성과연동형 현금보상과 주식보상으로 각각 1만5020주를 받아 지급받게 된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13억3800만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성과에 따라 2015년 이후 지급될 주식보상은 3만9580주다.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전 회장은 12억4000만원의 연봉을 지급받았다. 이는 퇴직금 2억4000만원을 포함한 금액이다.

임영록 KB금융그룹 회장은 사장 시절 연봉과 성과급을 포함해 11억9500만원을 받았다. 이정호 전 BS금융 회장은 6억71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장 연봉 역시 평균 10억원을 훌쩍 넘었다. 서진원 신한은행장의 연봉은 13억1000만원으로 전 은행권에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리차드 힐 전 한국SC은행장이 11억56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윤용로 전 외환은행장과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각각 10억4300만원, 10억31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퇴임한 조준희 전 기업은행장은 퇴직금 1억원을 포함해 6억3000만원을 수령해갔다.

이건호 KB국민은행장(작년 7월 취임)의 연봉은 5억원 미만으로 공개되지 않았으며, 민병덕 전 국민은행장의 보수는 6억8900만원이었다. 또 은행장 직무대행을 수행한 김옥찬 이사부행장이 5억9300만원의 연봉을 지급 받았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