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싱가포르 최초 'LNG 터미널' 완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싱가포르 LNG터미널 전경./사진제공=삼성물산
싱가포르 LNG터미널 전경./사진제공=삼성물산

싱가포르 최초의 LNG터미널 공사가 최종 마무리됐다.

1일 삼성물산은 총 3개의 LNG 저장탱크와 부대시설을 짓는 ‘싱가포르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지난달 31일 완공했다고 밝혔다. 2010년 2월 공사를 시작한 지 50개월 만이다.

싱가포르 LNG 터미널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서부 주롱섬 매립지에 연간 450만t 규모의 LNG 터미널과 18만㎥ 규모의 LNG탱크 3기를 짓는 공사다. 싱가포르는 이번 LNG 터미널을 통해 그 동안 인근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수급했던 천연가스 에너지 자립도를 높임과 동시에 수입한 LNG를 하역·저장·기화 및 송출 설비를 갖춤으로써 재수출까지 가능하게 됐다.
 
삼성물산은 싱가포르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Full EPC(설계·조달·시공·시운전을 포함한 일괄공사) 역량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글로벌 LNG 터미널 분야에서 최고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공사에서 삼성물산은 건설사 지위에서 주도적으로 시운전까지 참여함으로써 LNG 터미널 전 공사과정뿐만 아니라 공사 후 운영능력까지 갖추게 됐다는 게 삼성물산의 설명이다.

그동안 삼성물산은 LNG저장탱크와 터미널 분야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토목을 비롯해 철골 공사, 탱크 시공, 배관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새로운 공법과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전체적으로 공기를 준수할 수 있었다.

특히 프로젝트 착수시점부터 안전을 최우선으로 설정하고 싱가포르 현지의 높은 안전기준을 현장 근로자, 발주처와 함께 철저히 준수함으로써 1700만인시 무재해 달성이라는 성과도 이뤄냈다.

싱가포르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총괄한 신원섭 삼성물산 상무는 “까다롭기로 유명한 싱가포르의 다양한 기준을 만족하면서 공기 준수와 무재해 등 성공적으로 공사를 완료했다는 점에서 기념비적인 프로젝트였다”며 “향후 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전 세계 LNG 터미널 추가 수주에 교두보를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