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무대 찜질방 옷장털이 50대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등 전국을 돌아다니며 찜질방·목욕탕 옷장을 털어온 50대가 덜미를 잡혔다.
 
전남 보성경찰서는 2일 찜질방, 목욕탕 손님으로 가장해 남성탈의실 옷장에서 현금 등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씨(56)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보성군 보성읍의 한 찜질방에 들어가 탈의실 옷장을 공구를 이용해 열고 현금 120만원을 훔친 것을 비롯, 충북 제천, 대전, 세종, 전북 김제, 부안, 전남 담양, 나주, 강진 등을 돌아다니며 모두 20여차례에 걸쳐 1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지난해 10월 교도소 출소 후 최근 5년간 특별한 직업이 없었던 A씨는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