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캅스의 '아홉살 소년 구하기'

Weekly Cinema / <더 체이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 체이스>는 우연히 살인 현장을 목격한 후 목숨을 위협받는 9살 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전직 형사와 현직 경찰이 갱 조직을 상대로 벌이는 쫓고 쫓기는 숨가쁜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할리우드에서 <쓰리 데이즈>로 리메이크됐던 원작 영화 <애니씽포허>와 국내에서 <표적>으로 리메이크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포인트 블랭크>의 각본·연출을 맡았던 프레드카바예 감독의 최신작이다.
 
투캅스의 '아홉살 소년 구하기'
장 자끄 베네 감독의 <베티 블루>를 시작으로 <유 콜 잇 러브>, <애니씽 포 허>, <돌이킬 수 없는> 등에 출연하며 1989년 장가뱅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에 빛나는 프랑스 최고 배우 벵상링던, 2003년 제56회 칸영화제황금종려상을 받은 감독 겸 배우 질 를르슈가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여기에 모니카벨루치와 닮은 외모로 국내에서 더욱 유명해진 나딘라바키까지 합세해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보여준다.

나딘라바키는 작가, 배우, 제작, 연출 등 영화계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웨어 두 위 고 나우>, <카라멜> 등의 작품으로 제3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22회 스톡홀름영화제, 제55회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다. 특히 프랑스를 대표하는 두 배우인 벵상링던, 질 를르슈가 처음으로 동반 출연해 영화에 대한 기대치를 더욱 높이고 있다.

현실보다 빠르고 강한 폭력 미학을 추구하는 프레드카바예 감독의 연출 철학이 녹아있는 <더 체이스>는 빠른 전개와 세련된 총격 액션, 그리고 감독의 특기인 코미디적인 요소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관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줄거리는 이렇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인한 살인혐의로 실형을 살고 출소한 전직 형사 시몽(벵상링던)은 가족과 떨어져 지내고 있다. 같은 시기 툴롱 전역의 마약상들이 차례로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시몽의 전직 동료였던 프랑크(질 를르슈)가 수사에 착수하지만 희생자는 갈수록 늘어만 간다.

그러던 중 우연히 갱 조직의 살인 현장을 목격하게 되는 시몽의 아들 테오. 유일한 목격자인 테오는 갱 조직의 끈질긴 추격으로 목숨을 위협받게 되고 시몽과 프랑크는 갱단과 쫓고 쫓기는 사투를 벌이게 된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26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1.37하락 39.3310:17 04/21
  • 코스닥 : 1024.64하락 7.2410:17 04/21
  • 원달러 : 1116.60상승 4.310:17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0:17 04/21
  • 금 : 65.74상승 0.9110:17 04/21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