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도 '양극화'… GS와 한진은 '적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10대 재벌그룹의 실적에서도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

10대 재벌 전체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가량 늘었다. 그러나 이 그룹들 절반 이상이 실적 악화를 기록했다.

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금융사를 제외한 12월 결산법인들을 기준으로 지난해 삼성그룹 상장 계열사(13개)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모두 38조1906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 2012년 33조960억원보다 15.4% 늘어난 금액이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29조493억원에서 36조7850억원으로 26.6%(3조1247억원) 증가한 영향이 컸다.

SK그룹(16개)의 경우 영업이익이 8조7842억원에서 11조3963억원으로 29.7% 늘었다. 주력 계열사인 ㈜SK와 SK이노베이션의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SK하이닉스가 전년보다 흑자 전환에 성공한 덕분에 영업이익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 LG(11개)와 롯데(7개) 영업이익도 8.9%와 6.9%씩 늘었다.

반면 롯데그룹의 경우 영업이익은 늘었지만 순이익이 2012년 1조7711억원에서 지난해 1조5498억원으로 12.5% 감소했다. 롯데쇼핑의 순이익이 1조1576억원에서 8806억원으로 23.9% 급감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

두산그룹(6개)의 경우 영업이익이 같은 기간 7992억원에서 1조1549억원으로 44.5%나 급증했지만, 순이익은 2015억원에서 1302억원으로 35.3% 줄었다.

나머지 5개 그룹은 전년도보다 영업이익이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3개)은 영업이익이 2012년 2조1283억원에서 2013년 5488억원으로 74.2%나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64조8575억원에서 63조2564억원으로 2.5% 감소했고, 2012년에는 1조1686억원의 순이익을 냈지만 2013년에는 126억원 순손실을 봤다.

한화(3개) 또한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9974억원과 1573억원으로 전년대비 21.4%와 62.8%씩 감소했다.

GS(8개)와 한진(5개)은 각각 763억원과 4202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전환했다.

대한항공 등을 계열사로 둔 한진그룹은 1조7427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해 적자폭이 늘었다.

현대차그룹(9개)은 영업이익이 17조7912억원에서 17조3456억원으로 소폭(2.5%) 줄었으나, 순이익은 오히려 19조329억원에서 20조306억원으로 5.2% 늘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