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약 냉장보관시 약효 떨어질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혈압이란 성인의 경우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일 경우에 해당한다. 

유전적 또는 체질적 요인 등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 국내의 경우 50대는 34%, 60대는 절반이 넘는 54%가 증상을 지니고 있을 만큼 흔하다.

이런 고혈압은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등의 합병증을 유발하며, 자연적으로 없어지거나 완치되기 어려운 만성 질환으로 대부분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일 우리나라 국민의 주요 사망원인인 고혈압의 효과적인 치료 및 관리를 통한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고혈압약의 올바른 복용방법 등 안전사용정보를 제공했다.

▶마음대로 용량을 늘리면 곤란해...냉장보관시 약효 떨어질수도

고혈압약은 정해진 복용시간에 맞추어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한다. 만약 복용시간을 잊은 경우에는 생각난 즉시 복용하면 되지만, 만일 다음 복용시간이 가깝다면 다음 시간에 복용하면 된다.

복용 시에는 반드시 1회 용량만을 복용해야 하며, 그 전 복용시간을 놓친 경우에도 절대로 용량을 늘리면 안된다.

또 이뇨제 성분의 고혈압약의 경우, 소변량이 증가하므로 야뇨를 피하기 위해 오전에 복용하는 것이 좋으며, 하루 2회 이상 복용이 필요한 경우에는 마지막 복용시간을 오후 6시를 넘기지 않도록 한다.

한편 고혈압약은 장기 복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햇빛을 피해 실온의 건조한 장소에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냉장고에 보관하면 습기로 인해 약효가 낮아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작용때문에 복용 안하는 것은 금물..의사 상의후 용량, 약품 변경

고혈압의 증상 완화 또는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약은 작용 방식에 따라 ▲이뇨 작용을 통한 혈압 저하 방식(수분 배설을 촉진) ▲교감신경차단(혈관수축, 심장박동을 증가시키는 신경전달물질 차단) ▲칼슘채널 차단(심장세포막에 있는 칼슘채널을 차단하여 혈관을 확장)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 저해(혈관 수축물질 생성 억제)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 작용 등이 있다.

이런 고혈압약을 복용하면 일반적으로 저칼륨혈증, 어지러움, 졸음, 피로, 부종, 안면홍조, 마른기침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는데, 이런 부작용은 복용하는 고혈압약의 종류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만약 부작용이 나타나는 경우 용량을 조절하거나 다른 성분으로 변경할 수 있으므로, 부작용에 대한 막연한 걱정으로 복용을 미루지 말고 의사와 충분히 상의하여 적절한 의약품을 선택하고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혈압약 성분따라 궁합맞는 음식 달라져

염분의 섭취량이 늘어나면 고혈압, 심장질환 등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김치, 찌개, 국, 젓갈, 라면 등 염분이 많은 음식은 줄이는 것이 좋다.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푸로세미드’ 등 이뇨 작용을 통한 고혈압약은 저칼륨혈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칼륨이 많이 들어있는 오렌지, 바나나, 건포도 등 과실류나 당근, 시금치 등 녹황색채소 등을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또 이뇨 작용제 중 ‘스피로노락톤’과 ‘캡토프릴’ 등의 안지오텐신전환효소를 저해하는 성분 및 ‘로사르탄’, ‘올메사탄’ 등의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 성분은 체내 칼륨 농도를 높여 불규칙한 맥박,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칼륨 보충제나 칼륨이 풍부한 식품을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암로디핀’, ‘니페디핀’ 등 칼슘채널을 차단하는 성분의 경우 자몽주스 섭취 시 주의해야 한다. 자몽주스가 칼슘채널차단 작용을 증가시켜 부작용이 더 많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약 복용 1시간 이전이나 복용 후 2시간 이내에는 자몽주스를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베라파밀’ 성분은 음식물이 대장을 통과하는 시간을 지연시켜 변비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수분·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많이 섭취하도록 한다.

감기약은 혈압 높일 수 있어 주의

많은 고혈압 환자들은 고지혈증 등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심·뇌혈관 질환 발생의 위험성이 더욱 커진다.

따라서 식이요법, 운동 등과 함께 고혈압약과 고지혈증 약물로 두 가지 위험요인을 잘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최근에는 한 알에 혈압 및 지질(콜레스테롤 등)을 동시에 낮출 수 있는 복합제가 시판되고 있어 복용의 편의성을 높여주고 있다.

한편 ‘나프록센’, ‘이부프로펜’ 등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약물(NSAID, Non 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과 감기약 등은 혈압을 상승시킬 수 있으므로 의사와 상의 후 혈압 변화를 관찰하면서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는 고혈압은 완치되는 질환이 아니라 조절하는 질환이므로 의사와 상의하여 고혈압약을 올바르게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정기적 혈압관리, 운동, 체중조절 및 금연·금주 등 꾸준한 자기관리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