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 때 어학·자격증 안보는 금융공기업 18곳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공기업들이 내년부터 채용시 어학 점수와 자격증 등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고용 문화 개선을 위해 금융공기업에 대해 이런 방식의 내부 채용 기준을 적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채용시 어학 점수와 자격증을 요구하지 않는 금융공기업은 기업은행, 산업은행, 예금보험공사,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한국거래소, 금융결제원,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전국은행연합회 등 18개 기관이다.

올해 10월 이내에 채용 공고를 내는 기업은행, 산업은행,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는 이런 개선안을 연내에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들 공기업의 신규 채용 시 입사 지원 서류에 자격증 및 어학 점수 기재란이 원칙적으로 사라지게 됐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61상승 10.4213:06 06/24
  • 코스닥 : 1014.13하락 2.3313:06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06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06 06/24
  • 금 : 73.43상승 0.9113:06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