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유 특이식성, 짜고떫고... 오지에서 미각마비된 ‘온두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온유 특이식성’

미각이 마비된 것이 아닐까. 지난 4월 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이하 정글의 법칙)에서 그룹 샤이니 온유가 떫은 코코넛을 벌컥벌컥 들이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온유는 ‘정글의 법칙’에서 새로운 멤버로 합류해 ‘오랑우탄 숲’에서의 마지막 생존기를 그렸다. 병만족이 새로 합류한 온유에게 코코넛을 대접하지만 개그맨 김병만과 배우 임원희는 코코넛이 기대이하의 맛을 가졌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반면 온유는 싱거운 코코넛을 끝까지 원샷하더니 다른 부족원들이 떫어서 뱉어버린 코코넛 과육까지 표정 변화 없이 씹어 삼켰다. 게다가 부족원들이 소금을 쳐 무척이나 짠 쥐치포 구이마저 담담하게 먹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쥐치포를 맛본 다른 멤버들이 너무 짜서 수명이 단축되는 느낌까지 든다고 한 쥐치포 구이를 아무렇지 않게 먹은 온유는 “짜기는 하다”면서도 끝까지 쥐치포를 놓지 않았다.


이를 본 병만족 족장 김병만 조차도 “(온유는) 미각을 잃은 애다”며, “별에서 온 식성”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온유는 “예의상 맛있는 척 했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었다. 솔직한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쥐치포는 굉장히 짰지만 먹을 게 없었다. 자꾸 뭔가 씹고 싶어서 계속 먹었다”고 답해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평소 온유는 흰 피부와 무던한 성격으로 팬들로부터 ‘두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온유는 ‘정글의 법칙’의 새 멤버로 합류해 특유의 4차원 매력을 뿜으며 오지에서도 탁월한 적응력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SBS ‘정글의 법칙’>

 

  • 0%
  • 0%
  • 코스피 : 2624.24상승 7.0211:01 05/26
  • 코스닥 : 880.75상승 8.0611:01 05/26
  • 원달러 : 1266.20상승 1.611:01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1:01 05/26
  • 금 : 1846.30하락 19.111:01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