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1조 허위서류 발급… 내부직원 소행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규모 정보유출과 도쿄지점 비자금 의혹으로 곤혹을 치른 KB국민은행에 또 한번 대형 악재가 터졌다. 이번에는 1조원에 가까운 허위입금증 발급 사고다. 특히 이번 사건에는 내부 직원도 연루돼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국민은행은 지난 4일 국민은행 직원 이모(52·팀장)씨와 부동산개발업체 대표 강모씨를 허위확인서 발급 등 사기 혐의로 검찰에 자체 고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직원은 올해 2월부터 자신의 명판과 직인·사인을 날인하는 방법으로 허위 사실을 확인해 교부하는 위법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통해 3600만원의 예금입금증(4건), 8억원대의 현금입금증(8건), 6101억원대의 임의확인서(10건) 등 총 9709억원(22건) 규모의 허위입금증을 발부했다.

국민은행은 지난달 30일 영업점의 제보와 본부차원의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사실을 적발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해신고는 없으며 예금입금증, 현금보관증, 기타 임의확인서 등은 은행에서 사용하지 않는 임의 양식으로 사기수법에 악용될 수 있다"며 "고객들에게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철저한 조사와 점검을 통해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보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 0%
  • 0%
  • 코스피 : 2217.12하락 72.8814:27 09/26
  • 코스닥 : 691.46하락 37.914:27 09/26
  • 원달러 : 1433.70상승 24.414:27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4:27 09/26
  • 금 : 1655.60하락 25.514:27 09/26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