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첫스텝85 지수형ELS' 1000억 판매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금융투자 '첫스텝85 지수형ELS' 1000억 판매 돌파
신한금융투자는 ‘첫스텝85 지수형ELS’가 지난 10주간 1000억원 판매를 돌파(3월31일 기준)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며 ‘첫스텝85 지수형ELS’ 상품은 일반적인 스텝다운형 상품의 첫 조기상환조건이 95~100%인데 비해, 첫 조기상환조건이 85%로 상대적으로 낮아 조기상환 가능성이 기존 상품보다 훨씬 높다.

또한 노낙인(No Knock-In)으로 설계되어 투자기간 중 주가 하락폭의 하한선을 두지 않음으로써 상품의 안정성을 강화했다. 지난 4일자 코스피 종가(1988.09포인트)를 기준가로 가정 시, 6개월 후 첫 조기상환 평가일에 1689.88포인트 이상이면 조기상환된다.

신한금융투자는 ‘첫스텝85 지수형ELS’ 의 인기에 힘입어 고객의 목표수익률(6.1~8.4%)에 따라 낙인 또는 노낙인 ELS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높였다.

오는 11일까지 공모하는 ELS8374호와 8375호는 모두 KOSPI200, HSCEI, EURO 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3년 만기 상품으로, 낙인여부에 따라 기대수익률이 달라진다.

첫째, 연 6.1% 수익을 추구하는 ‘ELS 8374호’는 6개월마다 자동조기상환 기회가 주어지며, 상환평가일마다 각 기초자산의 종가가 모두 최초기준가격의 85%(6,12,18개월), 80%(24개월), 75%(30개월) 이상인 경우 연 6.1%의 수익금과 원금이 상환된다.

둘째, 더 높은 수익률을 원한다면 연 8.4% 수익을 추구하며 낙인(60KI) 구조로 만들어진 ‘ELS 8375호’ 가 적합하다. 상환평가일마다 각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5% 이상이면 연 8.4%의 수익금과 원금이 상환된다.

최영식 신한금융투자 OTC부 부장은 “높은 조기상환 가능성으로 안정성을 강화한 첫스텝85 지수형ELS가 최근 수익률보다 안정성을 강화하고 있는 ELS상품들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고 전했다.

이 상품들은 금융투자상품 분리에 따라 원금보장형 상품은 저위험(4등급), 원금비보장형 상품은 고위험(2등급)으로 분류된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