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더위에 백산수 '잘 나가네~'

1분기, 전년동기 대비 판매량 55%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때 이른 더위에 백산수 '잘 나가네~'
'더위야 반갑다!'

때 이른 더위로 생수 판매가 크게 늘고 있다. 특히 농심의 먹는 샘물 브랜드 백두산 백산수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농심은 7일 올 1분기(1~3월) 백두산 백산수 판매개수가 전년보다 55% 증가했다고 밝혔다. 가정에 두고 마시는 2ℓ 포장의 성장세(전년동기대비 26.7% 신장)보다, 가볍게 휴대하며 마실 수 있는 500㎖ 가 105.9%로 더 가파르다.

농심 관계자는 “백두산 백산수의 매출 성장세는 지난 1년간 브랜드 알리기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며 “최근 기온이 예년보다 빨리 높아지면서 시민들의 야외활동도 급격히 증가했으며, 미세먼지와 황사로 깨끗한 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도 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백두산 백산수의 차별화된 물맛과 수원지에 대한 청정 이미지, 풍부한 미네랄 함량이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만든 것으로 분석된다.

1일 이마트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이마트의 생수 판매액(매출액 점유율)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500㎖ 생수 1분기 매출 증가율이 90.7%로 전체 증가율 45.3%의 두 배를 넘었다. 2012년 2013년 1분기 모두 음료 순위에서4위에 올랐던 생수가 올해는 탄산음료(22.0%)와 두유(21.1%)를 제치고 1위로 올랐다. 지난해 1분기에는 두유가 1위였고 탄산음료와 과즙음료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2012년 12월에 출시한 백두산 백산수는 지난해 생수 판매 순위 4위를 기록하며 생수시장에 가뿐히 안착한바 있다. (AC 닐슨 기준, PB상품 제외) 농심은 백두산 백산수의 매출 견인을 위해 대형마트 시음행사, 백두산의 맑고 청정함을 알리는 신규TV CF 제작, 미국 프로야구 중계 가상광고와 국내 프로야구가 열리는 잠실과 목동 구장 내 백보드 광고 등 전방위적인 홍보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생수시장 1위 탈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백두산 백산수에 대한 전문가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국내 수질분석 권위자로 알려진 공주대학교 신호상 교수는 대형할인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국내외 생수 17개 제품을 비교해 일반 소비자들에게 생수를 고를 때 참고할 만한 연구결과를 월간 ‘환경미디어 3월호’에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백두산 백산수는 필수미네랄인 마그네슘과 칼슘의 농도비 (Mg/Ca)와 실리카(silica) 성분이 조사한 17개 시판 생수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백두산 백산수의 OI 지수를 7.01로 분석, 목넘김이 좋고 깔끔한 물로 인증한 바 있다. OI (O. Index)는 물 맛 지수로, 하시모토 쓰쓰모 오사카대학 교수가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OI 지수 2.0 이상이면 목넘김이 부드럽다고 평가된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4.27상승 8.0810:12 06/24
  • 코스닥 : 1012.72하락 3.7410:12 06/24
  • 원달러 : 1137.30하락 0.410:1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12 06/24
  • 금 : 73.43상승 0.9110:12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