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 연료전지기술 유럽시장에 소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코가 독일 하노버 산업 박람회에서 선보인 연료전지장치 '스택'
미코가 독일 하노버 산업 박람회에서 선보인 연료전지장치 '스택'
미코가 독일 하노버 산업 박람회에 참가해 연료전지기술을 유럽 시장에 소개한다.

미코(대표 전선규)는 독일 하노버 산업 박람회에 참가해 2kW 스택(연료전지장치: Stack)을 비롯, SOFC(고체 산화물 연료전지, Solid Oxid Fuel Cell) 부품 및 기술력을 유럽시장에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하노버 산업박람회는 지난 1947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산업 박람회 중 하나로 7일부터 닷새간 ▲산업자동화 및 IT ▲에너지·환경기술 ▲산업부품 ▲생산 공정라인 및 서비스 ▲연구기술 등 5개 분야를 축으로 전반적인 모든 산업 분야에 대해 전시한다.

미코는 연료전지 전문 전시(H2FC Fair) 부분에 참석해 지난해 개발한 출력 2.5kW 스택과 SOFC관련 부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전시회 기간 중 열리는 포럼(Technical Forum)에서 전 세계 연료전지 전문가들에게 "한국의 연료전지 상용화를 위한 미코의 기술적 도전"을 주제로 발표도 진행한다.

이미 일본 및 유럽에서는 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으로 SOFC 시스템 수요 및 시장 형성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미코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SOFC소재 및 스택, 단전지 등 자사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유럽을 비롯한 해외 업체들과의 협력, 파트너 체결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연료전지는 물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신재생 에너지분야다. 이 중 세라믹 소재를 기반으로 하는 SOFC는 에너지 효율이 60% 이상으로 국내연구기관의 활발한 연구와 포스코, LG 등 대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분야다.

미코는 기존의 소재부품 외 신규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08년 SOFC 사업부문을 신설하고 중견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일찌감치 연료전지 시장에 뛰어들었다. 지난 2010년부터 국내외 연구소, 대학 및 기업들과 SOFC 소재, 제품의 공급 및 기술 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여러 국책과제를 수행하며 독자적인 SOFC 핵심기술을 확보해왔다.

현재는 지식경제부가 주관하는 '그린홈 연계형 건물용 SOFC 시스템 개발 및 실증' 사업을 통해 시스템의 핵심부분인 스택의 기술 개발, 특허 및 상표 확보를 지속하고 있고, 올 하반기 국내최초로 실증 단계 진입을 예정하고 있는 등 미래 에너지 시장에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전선규 미코 대표이사는 “SOFC는 가장 효율이 높고 가정, 운송, 발전 등 다양한 방면에 사용 가능해 미래사회에서 필요로 할 수밖에 없는 중요한 기술”이라며 “SOFC 상용화에 앞장설 수 있는 연료전지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7.49상승 10.1212:25 05/06
  • 코스닥 : 964.12하락 3.0812:25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2:2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2:25 05/06
  • 금 : 67.76상승 3.3812:25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