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직장인 '11년6개월' 다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100대 기업의 직원들의 근속기간은 평균 11.6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이치알이 운영하는 취업포털 사람인은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82개 회사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평균 근속연수가 11.6년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사람인에 따르면 ‘10~15년 미만’이 4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5~10년 미만’(34.1%), ‘15년 이상’(20.7%), ‘5년 미만’(3.7%) 순이었다.

근속 기간별 평균연봉은 ‘5년 미만’이 4508만원이다. ‘5~10년 미만’은 6538만원, ‘10~15년 미만’은 7496만원, ‘15년 이상’은 8040만원으로 근속연수에 따라 평균연봉이 높았다.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19.9년인 KT로 집계됐다. 여천NCC가 19.4년, SK에너지가 18.7%년, 한국전력공사가 18.5년, 포스코가 18.5년, 기아자동차가 18.2년 순이었다.

성별 평균 근속연수를 명시한 47개 기업은 남성 평균 근속연수가 13.7년이었다. 여성 평균 근속연수 8.6년보다 5년가량 길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8.47상승 33.9511:50 05/18
  • 코스닥 : 966.92상승 4.4211:50 05/18
  • 원달러 : 1133.20하락 1.611:5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1:50 05/18
  • 금 : 67.17상승 1.9111:50 05/18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