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회장 연임때 추가임기 1년에서 '3년'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양동욱 기자
▲사진=뉴스1 양동욱 기자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연임 규정이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변경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장기집권의 폐해를 막기 위해 도입한 연임 규정을 그룹 회장에게만 완화시킨 것이다. 회장을 제외한 하나은행장과 외환은행장 등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는 여전히 3+1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3월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을 통과시켰다.

하나금융은 그동안 그룹을 포함한 계열사 CEO에 대해 3년+1연임 제도를 도입했다. 하지만 그룹 회장에 대해서만 내부 규정을 깨고 기존 3+1에서 3+3원칙을 도입하기로 했다. 또 회장 연임은 만 70세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2012년 취임한 김정태 회장은 내년 초 연임할 경우 2018년까지 임기를 보장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3+1원칙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16년 임기가 만료될 예정이었다.

하나금융의 이같은 결정은 외환은행과의 통합 작업이 지연되는 등 이렇다할 시너지를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3년 연임을 하게 되면 장기적인 경영전략을 펼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