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후배 박시환과 훈훈한 식사 ‘7개월 전 약속 지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개그맨 지석진이 후배 박시환과의 7개월 전 약속을 지켰다. 지난 7일 박시환의 자신의 SNS 트위터를 통해 지석진과 깜짝 점심 식사를 했다고 알리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두사람의 인연은 지석진이 지난해 8월 9일 Mnet ‘슈퍼스타K5’ 첫 방송에서 박시환의 노래를 듣고 트위터에 응원 멘트를 남긴 것에서 시작됐다. 당시 지석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감동의 정비공 박시환~ 그동안 왜 떨어졌을까? 멀리서 응원합니다. 시간되면 밥 한 끼 사고 싶네. 진심으로’라고 응원 멘트를 남겼다.


박시환은 ‘슈퍼스타K’ 시즌1부터 도전을 거듭해오다 ‘슈퍼스타K5’ 3차 예선에 진출해 심사위원 앞에서 이적으 ‘그땐 미처 알지 못했지’를 열창하며 ‘볼트 청년’이라는 별명과 함께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가수의 꿈을 키워온 인생사가 알려진 바 있다.


이에 박시환은 본인의 가수 데뷔를 본격 준비하던 중 “데뷔 전 지석진 선배님께 꼭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뜻을 전하며 실제 만남으로 이어지게 됐다. 지석진은 자택 인근으로 박시환을 초대해, 점심 식사를 함께하며 2시간여 동안 정비공에서 가수로 데뷔를 앞둔 박시환에게 연예계 선배이자 인생 선배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지석진은 “‘슈퍼스타K5’ 당시 절박하게 노래하는 박시환으로부터 깊은 감명을 받았다. 데뷔를 앞두고 이렇게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 데뷔 후에도 항상 응원할 것”이라며 격려했다.


특히 이날 지석진은 식사뿐 아니라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자신이 실제로 입고 출연했던 런닝맨 점퍼를 깜짝 선물하며 데뷔를 앞둔 박시환을 응원했다.


박시환은 “이렇게 응원해주시는 선배님을 만나니 꿈만 같다. 데뷔 앨범이 나오면 꼭 다시 한 번 더 찾아 뵐 것”이라며 또다시 훗날 만남을 기약했다.


한편, 지난 2일 상반신 누드 티저 이미지에 이어 ‘자필 출사표’를 공개하며 본격 가수 데뷔를 알린 박시환은 오는 10일 데뷔 미니앨범 ‘Spring Awakening’ 선공개곡 ‘할 수 있는 건 없다’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어 14일 타이틀곡 ‘다만 그대를’을 공개하며 가요계에 도전장을 던질 예정이다.

<사진=지석진, 박시환 트위터>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