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부채비율 낮아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 상장기업들의 부채비율 감소로 재무여건이 안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거래소는 코스피시장 지난해 12월 결산법인 702개사 중 분할·합병, 감사의견 비적정, 사업보고서 미제출 등을 제외한 568개사의 부채비율은 88.19%로 전년 말보다 4.50%포인트 낮아졌다고 밝혔다.

부채 총계는 578조3093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0.92%, 자본 총계는 655조7236억원으로 6.07% 증가했다.

거래소는 지난해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테이퍼링) 발표 이후 글로벌경기에 대한 불투명성이 높아져 상당수 기업의 실적이 악화되자 기업들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 결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 비금속, 건설, 서비스, 전기가스, 의료정밀 등에서 부채비율이 증가했다. 반면 기계, 전기전자, 유통, 철강금속, 음식료품, 기타 전 업종은 감소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37하락 15.4715:22 01/22
  • 코스닥 : 980.51하락 0.8915:22 01/22
  • 원달러 : 1103.90상승 5.715:2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22 01/22
  • 금 : 55.49하락 0.7515:2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