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건강기능식품→줄기세포치료제 허위·과대 광고 업체 적발..16.5억원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타민 건강기능식품→줄기세포치료제 허위·과대 광고 업체 적발..16.5억원 판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비타민 함유 건강기능식품을 줄기세포 생성 촉진 기능이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광고한 다단계판매업체의 총괄관리자 등 5명을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하였다고 밝혔다.

수사결과, 이들은 2013년 9월1일부터 2014년 2월21일까지 건강기능식품인 ‘에스이투비타민C’, ‘스템플로’ 및 ‘에스티5마이그라스템’ 3개 품목을 줄기세포 생성 촉진제 등으로 광고하여 전국의 다단계판매망을 통해 총 3만2809병(16억5천만원 상당)을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해당 제품들이 골수에서 줄기세포 방출을 촉진해 손상된 조직을 재생시켜, 하루 2~3캡슐 섭취 시 한 달에 1억2천만 개의 세포가 생성된다고 허위·과대광고 하여왔다.

또한, 제품설명회, 인터넷 홈페이지 및 블로그 등을 통해 질병치료 체험기를 다음과 같이 불법적으로 광고해왔다.

하반신 마비 또는 중풍 환자가 제품을 섭취하고 정상적으로 걸어 다니거나 걸음걸이가 향상되었다는 동영상 게재

장님이 1년 동안 복용 후 90% 시신경이 회복된 사례를 포함하여 자궁경부암, 당뇨, 뇌경색, 건선, 악성무좀 등에 효과를 보았다는 체험기 등 게재


특히 AFA(Aphanizomenon flos-aquae, 아파니조메논플로스아쿠아)가 함유되어 줄기세포 생성촉진 기능이 있다고 대대적 홍보를 하였으나, 분석결과 해당 물질은 함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식물성플랑크톤으로 남조류 일종인 AFA는 국내에서는 식품 원료로 사용이 불가하다.

식약처는 건강기능식품 중 줄기세포 생성 기능성을 인정한 사례가 없다며, 최근 의약품인 줄기세포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에 편승해 건강기능식품을 마치 줄기세포치료제처럼 광고하는 행위에 소비자들도 현혹 되는 일이 없도록 당부했다.

또한 줄기세포 기능성을 표방하는 식품 허위·과대광고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식약처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