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빚, 복잡한 가정사..."내 짝은 이런일 없었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랑한다고 모든 것이 용서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사랑의 현실화라고 할수 있는 결혼을 마주하면 받아들이지 못할 여러가지 문제들이 있게 마련.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결혼 전 가장 황당할 것 같은 고백은 무엇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혼 전 황당고백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10일 밝혔다.

설문조사는 미혼남녀 922명(남성 459명, 여성 463명)을 대상으로 지난 25일부터 8일까지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빚/재산상태’(166명/36.1%)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 한 정모씨(34,남)는 “연애시절에는 굳이 상대방의 재정상태 및 소비습관에 대해서 터치하지 않지만 결혼을 할 상대라면 이야기가 좀 달라진다”며 “재정적으로 완벽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하는 건 어느 정도 감수하겠지만 상대방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 빚까지 가지고 있다고 한다면 솔직히 그 결혼자체가 고민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성형사실’(135명/29.5%), ‘건강상태’(98명/21.3%), ‘가족관계’(60명/13.1%)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가족관계’(224명/48.4%)를 1위로 꼽았다.

송모씨(27,여)는 “결혼 후 여자들에게는 시댁과의 관계가 굉장히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그 집안의 가풍이나 분위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한 친구는 결혼을 하고 나서야 시어머니를 두 분 모셔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여간 골치 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한다”고 답했다.

뒤이어 ‘과거 이성관계’(116명/25.1%), ‘신체적 결함(대머리, 탈모 등)’(79명/17.1%), ‘건강상태’(44명/9.4%) 순으로 조사 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듯 결혼생활 또한 마찬가지이다“며 “때로는 감당하기 힘든 고백이라고 할지라도 상대방의 부족한 점을 채워주려는 노력과 서로에 대한 신뢰가 있을 때 비로소 완벽한 부부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