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산북동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예고..국내 최대 공룡 발자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 수각류 공룡 발자국 화석 /사진제공=문화재청
▲대형 수각류 공룡 발자국 화석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지난 9일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라북도 군산시 산북동 군장산업단지 부근의 넓은 평야 지대에 낮은 구릉의 형태를 띠고 있는, 이 화석 산지는 지방공단 도로개설 공사를 진행하던 중 발견되었다.

인근 지역에 대한 지질조사를 수행하던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지질조사팀이 도로와 인접한 사면에 드러난 공룡 발자국 보행렬을 발견하여 신고함으로써 알려지게 된 것.

문화재청과 군산시는 화석 산지의 기록보존과 가치규명을 위해 화석 전문연구기관에 정밀조사를 의뢰했는데, 조사 결과 수각류(육식공룡) 공룡과 익룡 발자국 등 다양한 화석이 추가로 발견되어 천연기념물 지정을 추진하게 되다.

산북동 화석 산지는 전라북도 지역에서는 최초로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이 함께 발견되고, 좁은 면적에 다양한 화석과 퇴적구조가 나타나는 등 학술·교육적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문화재청은 "국내에서는 드물게 나타나는 보존상태가 뛰어난 대형 수각류 공룡 발자국 보행렬 화석과 국내 최대 크기의 조각류(초식공룡) 공룡 발자국 화석(학명: Caririchnium)이 발견되어, 백악기 당시 공룡의 행동 특성과 고생태 환경을 이해하는 데에 귀중한 학술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풍화로부터 화석층의 훼손을 막기 위해 보호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며, 더욱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체계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학술․현장 교육 자료로 지속해서 활용하는 방안을 수립하여 추진할 계획"이라 덧붙였다. 
▲화석 산지 발자국 보행렬 항공사진 /사진제공=문화재청
▲화석 산지 발자국 보행렬 항공사진 /사진제공=문화재청
한편 ‘군산 산북동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에 대하여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중에 수렴된 이해관계자와 각계의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천연기념물로 지정될 예정이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5.15상승 43.1413:43 07/07
  • 코스닥 : 756.38상승 11.7513:43 07/07
  • 원달러 : 1299.60하락 6.713:43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3:43 07/07
  • 금 : 1736.50하락 27.413:43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