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만 아동 학대?' 아동학대 가해자 70% 이상이 친부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동학대가 갈수록 늘고 있어 시급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13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이찬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보건복지부에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공식 보고된 아동학대는 6796건으로 전년 대비 393건이 늘었다.

아동학대 가해자 비율을 살펴보면 친부모 등 ‘부모’가 대다수(80.3%)였다. 특히 친부(41.1%)와 친모(35.1%) 가해자의 비율이 계모(2.1%), 계부(1.6%)가해자 비율보다 두드러지게 높았다. 아동복지시설과 보육시설 가해자 비율은 각각 5.3%와 3.0%로 조사됐다.
 
아동학대 장소는 피해아동 가정이 79.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아동복지시설(5.6%)과 어린이집(3.4%) 순으로 나타났다.

이찬열 의원은 “아동학대는 대부분 부모에 의해 가정 안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주변의 관심과 신고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