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게 죄?… 광주·전남 학자금대출 연체 248명 법적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대학생 248명이 학자금대출을 갚지 못해 법적조치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가 한국장학재단에 학자금 대출자 현황과 학자금 대출 장기 연체자에 대한 법적 조치현황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한 결과,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대학생의 장기연체자 248명(채무액 13억9800만원)이 법적조치(채무자 자택주소가 없는 경우 주민등록등본주소, 실거주지 합산 기준)를 받았다. 
 
법적조치 유형별로는 가압류 48명(광주20·전남24명),소송 203명(광주95·전남108명), 강제집행1명 등으로 집계됐다.
 
금액별로는 가압류 3억1300만원, 소송 10억700만원, 강제집행 1억1600만원이었다.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관계자는 “얼마전 정부에서 국민행복기금으로 학자금 장기연체자에 대한 채무조정지원을 추진한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며 학자금 연체 문제는 높은 등록금으로부터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대학 등록금에 대한 실질적인 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광주·전남지역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로 인한 가압류는 총264건으로 나타났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