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일부터 관광주간, 여름휴가 집중된 여행수요 분산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5월1일부터 시작될 관광주간을 홍보하는 포스터
▲ 5월1일부터 시작될 관광주간을 홍보하는 포스터
국내관광 수요 창출 방안의 하나인 '2014 관광주간'이 오는 5월1일부터 11일까지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5월1일부터 관광주간 이란 사실과 의의, 관련 행사 등을 담은 보도자료를 15일 배포했다.

이에 따르면 해외에서는 이미 영국(English Tourism Week, 3월 ~ 4월), 미국(National Travel and Tourism Week, 5월 중 1주), 일본(골든위크, 4월 말), 중국(황금주, 1월~2월(춘절),10월(국경절)) 등이 관광주간 운영하고 있었다.

특히 중국에서는 황금주 관광수입이 관광시장 연간 총수입의 25% 차지하고, 일본에서는 일본 골든위크 시행 이후, 1인당 숙박여행은 1.2일, 여가지출액은 2.2조 엔 증가하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해외의 사례 등을 참고해서 올해 처음 지정, 5월 1일부터 시작될 ‘관광주간’기간 동안에는 전국 1,168개 관광 관련 업소가 참가하는 할인행사와 함께, 특별 관광 프로그램 및 여행상품 운영(107개), 축제 및 체험, 공모전 등의 온・오프라인 행사(140개), 주요 관광지 개방시간 연장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4월 11일 개설한 관광주간 웹페이지(spring.visitkorea.or.kr)에서 관광주간 할인 내용(할인 쿠폰 출력 가능), 주요 행사 및 추천 관광 상품을 확인할 수 있으며, 여행 기간, 여행 지역, 원하는 여행 주제를 선택하면 맞춤형 검색 결과를 볼 수 있다.

한편 문화체육 관광부는 관광주간 실시로 5월 휴가 사용이 장려되어 7, 8월 하계 성수기에 집중되었던 여행수요가 분산되는 효과와 내수진작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지제공=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7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