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반전, 조연은 없다 ‘돌아가며 주연되는 이어달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신의 선물 반전’

아빠도 믿을 수가 없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선물) 14회에서 샛별(김유빈 분)이의 아빠 한지훈(김태우 분)이 새로운 용의자로 떠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수현(이보영 분)이 자신의 딸 샛별이가 유괴됐던 이유로 대통령 김남준(강신일 분)을 지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수현은 사형제도를 부활시키기 위해 김남준이 제 딸을 납치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에 김수현은 김남준의 손녀를 사로잡아 “손녀 살리고 싶으면 내 딸 내놔라”라며 인질극을 벌였고 곧 수배됐다.


도망자 신세가 된 김수현은 기동호(정은표 분)의 은신처에 숨어 있다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된다. 기동호, 기동찬(조승우 분) 형제의 모친인 이순녀(정혜선 분)가 샛별이를 데리고 있었고, 남편 한지훈 역시 샛별이의 행방을 파악하고 있었음을 알게 됐다. 


이순녀가 샛별이를 도와준 것을 빌미로 자신의 아들 사건 재수사를 부탁할 요량이었던 것.

이순녀는 샛별이를 제 집에 데려와 한지훈을 협박했으나 정작 한지훈은 샛별이가 아프자 그제야 샛별이를 데리러 와 다른 곳에 다시 숨겨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에 김수현은 한지훈에게 “샛별이 어디 있냐”고 분노했고, 한지훈은 “당신 때문에 말 못했다. 당신 수배 풀기 위해서라도 샛별이를 내놓을 수가 없었다. 샛별이는 아는 사람 별장에 잘 있다”고 답해 김수현을 경악하게 했다. 한지훈은 샛별이의 코피가 묻은 신발을 일부러 버려 동정론을 형성한 후 김수현의 수배를 풀려고 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어 샛별이가 진짜 유괴범에게 납치당하며 다시금 위기가 닥쳤다. 한지훈의 집에서 유괴범의 전화를 기다리던 경찰 중 김수현과 한지훈의 대화를 엿들은 스파이가 한샛별을 가로챘다.


그 상황에서도 샛별이를 살리기 위한 증거가 있다며 김수현을 안심시키려 한 한지훈. 형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김수현과 대립각을 세우는 기동찬. 결국 딸의 납치를 막지 못하고 운명을 거스르지 못하는 김수현의 모습이 그려지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린 ‘신의 선물’ 14회는 13회보다 소폭 상승한 8.7%(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사진=SBS ‘신의 선물’>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5:30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5:30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5: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3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