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불법 계좌 조회 수백건 적발… 정·관계 인사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은행 직원들이 불법으로 계좌를 수백건 조회한 사실이 적발됐다.

다만 정·관계 고위 인사의 계좌가 아니라 은행 직원들의 가족계좌를 무단으로 들여다본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금융감독원은 최근 정치인 계좌 불법 조회 혐의로 신한은행에 대한 특별 검사를 한 결과, 은행 직원들이 가족 계좌를 불법으로 수백건 조회한 사실을 발견했다.

금감원은 정치인 계좌 불법 조회 혐의와 관련해 지난 2010년 4월부터 9월까지 신한은행 경영감사부와 검사부가 조회한 150만건에 대한 전수 조사를 벌였다.

다만 이번 조사 결과 정·관계 주요 인사의 고객정보를 불법으로 조회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김기식 민주당 의원은 신한은행이 2010년 4월부터 9월까지 야당 중진의원들을 포함한 정·관계 주요 인사 22명의 고객정보를 불법 조회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기식 의원이 불법 조회했다고 제기한 고위 인사는 박지원 등 민주당 전·현직 의원과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22명이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 [머니S포토] 탕탕탕! 채택되는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 [머니S포토] 국민의례갖는 이낙연과 우상호·박영선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