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한판토스, 中-日 특송사업 확대

日 1위 트럭운송기업 세이노운수와 합작법인 'SP EXPRESS'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범한판토스가 일본 최대 육상운송 기업인 세이노운수와 손잡고 중·일 간 국제특송 사업을 확대한다.

범한판토스는 지난 15일 세이노운수와 일본 내 합작법인인 'SP 익스프레스'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가졌다. 이달 말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인 'SP 익스프레스'의 주요 사업영역은 중국과 일본으로 향하는 특송 화물에 대한 수입과 통관, 일본 내 배송 등이다. 합작법인은 중국과 일본에 보유한 양사의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공동으로 사용하게 된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범한판토스는 일본 내 운송사업 경험을 살려 현지 배송단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세이노운수 역시 중국으로 향하는 화물에 대한 국제운송 사업 기회를 확보하는 등 양사 협력을 통해 향후 신규 비즈니스 창출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SP 익스프레스는 중국계 대형 특송(Courier) 업체들을 주요 영업 타겟으로 하고 있다. 향후 특송 비즈니스가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면 양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일본 수출 특송화물 등으로 사업영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신동민 범한판토스 일본법인장은 "양사 합작법인의 설립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범한판토스와 일본 내 운송 최강자인 세이노운수 간의 상호 강점을 활용한 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공 사례를 창출하고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46년 설립된 세이노운수는 42개의 운송관련 기업을 포함해 66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으며, 2012년 기준 5161억엔의 매출을 기록한 일본 1위의 트럭운송 기업이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74상승 0.42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