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의대 등 30% '지역 고교생'으로 충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지방의 의과·한의과·치과·약학대학은 모집인원의 30% 이상을 해당 지역 고등학교 졸업생으로 선발한다. 또 전문대학원(법학·의학·치의학·한의학) 역시 20% 이상을 지역 대학을 졸업한 학생으로 충원한다.

교육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시행령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대입 지역인재전형은 2015학년도부터 시작된다. 시행지역은 충청권, 호남권, 대구·경북권, 부산·울산·경남권, 강원권, 제주권 등 6개 권역이다.

다만 강원권과 제주권은 지역적 여건을 고려해 학부의 경우 15% 이상, 전문대학원의 경우 10% 이상을 지역 인재로 채우도록 했다.

지역인재전형의 구체적인 방법은 각 대학 총장이 학칙으로 정하도록 했다.

한편 국가·지역 발전과 관련된 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특성화 지방대학’의 기준도 마련됐다.

이에 맞춰 교육부는 지방대학 특성화사업,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된 대학 등을 중심으로 ‘특성화 지방대학’을 지정하고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