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구조 지원 중 다친 대조영함 소속 병장, 끝내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나흘째인 19일 오후 사고해역에서 수색 작업이 한창이다.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나흘째인 19일 오후 사고해역에서 수색 작업이 한창이다.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투입돼 구조 지원을 하다가 다친 해군 대조영함(4500톤급) 소속 병사가 끝내 숨을 거뒀다.

숨진 승조원 윤모(21) 병장은 지난 16일 해군 구축함 대조영함에서 화물승강기 작업 중 머리를 다쳐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20일 숨졌다.

윤 병장은 부상을 당한 직후 링스헬기를 이용해 제주 한라병원으로 후송했지만 치료 과정 중에도 의식이 돌아오지 않았던 것.

군 당국은 윤 병장을 순직처리하고 오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방어사령부 연병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할 계획이다.

 

김수연
김수연 newsnews@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