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 분노, 스타들이 애도 넘어 분노하는 이유 ‘세월호 사고, 안전불감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정 분노’

가수 이정이 지난 19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분노하는 글을 자신의 SNS 트위터에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이정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비단 이번 사건뿐만이 아니라 하나씩 떠오르고 있는 정부의 썩은 물과 고름 같은 놈들, 무능력하고 고지식한 돈만 명예만 밝히는 멍청이들 알아서 내려가라”며, “진짜 필요한 게 뭔지 도대체 언제 알 겁니까? 왜! 꼭 이런 일이 터져야 합니까? 이래야만 하는 척이라도 하나?”라는 글을 남겼다.


또한 “네들이 뒤로 다 X먹고 똥 X먹고 있으니까 이 작은 우리나라는 이렇게 훌륭한 인재와 능력을 갖고도 선진국에 들어설 수 없는 거야. 안전 불감증 같은 소리하고 앉아 있네”라는 글을 올리며 다소 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한 누리꾼이 “침몰 현장에서 정부인사, UDT, SSU, 해경, 해병들이 잠못자며 목숨 걸고 물속에 들어갈 때 이정 당신은 뭐했나? 무슨 자격으로 저 분들을 비난하는 건가”라고 따졌다.


이정은 “이분들을 비난한 적 없습니다. 참 존경하고 안타깝고 걱정을 해도 남들보다 몇 배는 했을 겁니다”고 답변하며, 앞서 작성한 글을 삭제하고, “오전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격하게 써 내려간 글들은 삭제했지만 마음은 변함없다. 어찌 할 수 없는 모든 상황들이 안타까울 뿐이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이정은 오는 5월 17일, 18일로 예정돼 있던 두 번째 단독 공연을 잠정 연기하며 세월호 침몰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이정 트위터, 라우더스엔터테인먼트>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