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쓰고 폰으로 본다" 모닝글로리 ‘테이크아웃노트’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으로 쓰고 폰으로 본다" 모닝글로리 ‘테이크아웃노트’ 출시

정보기술(IT)이 발달하면서 문구시장도 변하고 있다. 종합 디자인 문구기업 모닝글로리(대표 허상일)가 노트와 스마트 기술을 결합한 ‘테이크아웃노트’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모닝글로리와 주식회사 톤스가 제휴해 개발한 ‘테이크아웃노트’는 손글씨와 디지털 기기의 장점을 접목한 제품으로 스마트폰에 노트 필기 내용을 저장∙관리할 수 있도록 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으며 친구들과 바로 공유도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테이크아웃노트’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고 나서 내지 위 표시된 마커에 전용 어플 카메라를 맞추면 노트 영역을 자동으로 감지해 그대로 스캔한다. ‘테이크아웃노트’ 이용 시 필요한 전용 어플은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가 있다.

노트 촬영 시 원본, 흑백, 가독성 향상 등의 모드로 저장할 수 있고, 텍스트나 스티커 추가 등 18가지 기능을 이용해 편집이 가능하다. 메모 추가 및 음성 녹음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알람 설정 시 원하는 자료를 시간에 맞춰 스마트기기에서 곧 바로 확인 가능하다.

촬영 자료는 스마트기기에 자동 저장되고 클라우드에도 동시에 보관된다. 어플 내 회원가입 시 노트 약 15권 분량인 총 500메가바이트(MB) 용량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기기를 분실할 경우에도 자료 정보가 남아있기 때문에 영구적으로 보관이 가능한 것도 장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 채널을 통해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닝글로리가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테이크아웃 SP노트’(20절, 3000원), ‘테이크아웃 하드커버 SP노트’(16절, 4000원), ‘테이크아웃 A4 SP노트’(5000원), ‘테이크아웃 크로스제본노트’(3000원) 총 4가지 제품으로 출시되었다.

모닝글로리 허상일 대표이사는 “스마트기기 사용이 보편화되기는 했지만 손으로 글씨를 쓰는 편리함을 따라가기는 어렵기 때문에 두 가지 장점을 접목할 수 있는 스마트한 노트를 출시하게 됐다”며 “영구적인 보관뿐 아니라 자유로운 공유가 가능한 스마트형 문구 ‘테이크아웃노트’는 학습량이 많고 시간이 부족한 학생 및 바쁜 직장인들에게 특히 유용한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제공=모닝글로리>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5:30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5:30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5: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5:30 05/12
  • 금 : 65.54하락 1.215:30 05/12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